"대한민국~"...道, 수원월드컵경기장서 월드컵 예선 3경기 응원전 연다
상태바
"대한민국~"...道, 수원월드컵경기장서 월드컵 예선 3경기 응원전 연다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11.2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4일(우루과이전), 28일(가나전), 3일(포르투갈전), 전국 최대 규모 초대형 스크린 설치
- 수원시, 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경찰, 소방, 붉은악마 등과 안전대책 마련
- 특별안전검검 실시, 행사장에는 경찰과 소방 협조 얻어 안전관리 요원 250여 명 배치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가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한국 대표팀 경기가 열리는 24, 28일, 12월 3일 수원월드컵경기장 주 경기장을 개방하는 시민응원전을 연다. 

수원월드컵구장 응원전 홍보 포스터.(사진=경기도)
수원월드컵구장 응원전 홍보 포스터.(사진=경기도)

도는 도민들이 안전에 대한 염려를 내려놓고 즐겁게 응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안전관리 요원 배치, 시민 동선 관리와 귀가 안내 등 꼼꼼한 안전대책 마련에 나섰다.

시민응원전은 24일 오후 10시 열리는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1차전을 축구대표팀 응원단 ‘붉은악마’ 경기지부와 함께 응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8일 오후 10시 가나전, 12월 3일 0시 포르투갈전도 마찬가지다.

도는 주 경기장 남측 스탠드 앞쪽에 경기를 볼 수 있는 전국 최대 규모의 초대형 스크린(1,000인치 규모)이 설치된 공연무대를 운영할 계획이다. 

시민들은 남측 스탠드를 제외한 북·서·동측 스탠드 좌석(1층), 공연무대 앞쪽 잔디운동장에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최대 수용인원은 1만 5천 명이다. 

그 이상 인원이 오면 경기장 2층 좌석을 개방할 계획이다. 

경기장을 찾은 시민들은 대형스크린을 보며 붉은 악마, 친구, 가족, 이웃 등과 함께 잔디밭에서 국가대표 선수들의 선전을 응원할 수 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잔디운동장을 제외한 수원 주 경기장의 수용인원은 4만 4천 명으로 도는 이날 최대 5만여 명까지 수용하는 것을 전제로 안전대책을 마련했다.

시민응원전에 참여하고 싶다면 별도 신청절차 없이 경기시간 3시간 전부터(우루과이·가나전은 오후 7시, 포르투갈전은 오후 9시) 주 경기장 내부로 입장하면 된다. 

다만 질서 유지를 위해 출입구는 북측, 동측, 남측을 순차대로 별도 개방한다. 입장 시 주류, 화약류 등 안전에 위해되는 물품은 반입할 수 없다.

경기 전까지 공연무대 전광판에서는 안전 및 비상대피 영상을 송출한다. 

경기 종료 후 원활한 퇴장을 위해 출입구 5개(북측 2, 동측 1, 서측 2)를 전면 개방한다. 

도는 경기장 외부 경찰인력 등 안전관리 요원을 경기 종료 후에도 운영하며 시민들의 안전 귀가를 돕는다.

행사 당일에는 경찰과 소방의 협조를 얻어 응급의료진(구급차·소방차)뿐만 아니라 경찰·경호 등 안전관리 요원 250여 명을 경기장에 배치해 동선을 안내하거나 질서를 유지할 계획이다. 

이를 총괄할 종합상황실도 운영한다.

도는 2천여 대 규모의 경기장 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하고, 주차 안내 요원을 배치해 주변 상황을 통제한다. 

도 관계자는 "경기장 주변이 혼잡할 수 있고, 주차장 규모가 한정적인 만큼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