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시민단체·학부모, '박병화 퇴출'에 전쟁 선포 
상태바
화성시 시민단체·학부모, '박병화 퇴출'에 전쟁 선포 
  • 최기호 기자
  • 승인 2022.11.23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병화 화성퇴출 시민비상대책위’, 23일 시민 결의대회 개최
- 대책위 “연쇄성범죄자 수용제도 도입 및 주거지 제한 법안개정 촉구”

[수원일보=최기호 기자] 화성시 시민단체와 학부모 등으로 구성된 ‘박병화 화성퇴출 시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박병화 퇴출에 전쟁을 선포했다. 

화성시 시민단체와 학부모 등으로 구성된 ‘박병화 화성퇴출 시민비상대책위원회가 23일 박병화의 거주지 앞 도로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사진=화성시)
화성시 시민단체와 학부모 등으로 구성된 ‘박병화 화성퇴출 시민비상대책위원회가 23일 박병화의 거주지 앞 도로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있다. (사진=화성시)

대책위는 23일 박병화의 거주지 앞 도로에서 박병화의 퇴출 및 보호관찰소 입소를 위해 가진 화성시민 결의대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화성시여성단체협의회, 봉담읍 시민사회단체 및 인근 지역 주민, 학부모단체, 인근 지역 대학생, 관내 사회단체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대책위는 결의문을 통해 "화성시민은 평화롭고 일상적인 삶을 원한다"며 "연쇄성폭행범이 화성을 떠나 우리 아이들과 학생들의 평화를 찾을 때까지 우리는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거주지에서 칩거하고 있는 박병화를 향해 대책위는 “한 달을 안 나온다고 엄포를 놓고, 한 달이 지나면 잊혀질 것 같은가”라며 “우리는 결코 잊지 않을 것이며, 화성시를 떠나는 그 날까지 모든 시민의 눈은 박병화를 바라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우리의 아이들과 학생들을 지키기 위한 시민과 박병화의 전쟁이 될 것”이라며 “조속히 화성시를 떠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대책위는 “근본적으로 이번 사태를 불러일으킨 법무부에도 강력하게 건의한다”며 “고위험 연쇄성범죄자 수용제도를 도입하고, 주거지를 제한할 수 있는 법안개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이어 “우리 화성시의 평화를 지켜주기 바란다. 시장과 국회의원 및 도의원, 시의원들은 우리의 이야기를 듣고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결의대회에 참석한 정미애 화성시 여성단체협의회장은 “박병화와 법무부에 강력한 조치를 지속할 것을 촉구하며, 성폭행범이 퇴거하는 그 날까지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