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팔달구서 소비한 영수증으로 김연자·박현빈·린·박재정 본다
상태바
수원시 팔달구서 소비한 영수증으로 김연자·박현빈·린·박재정 본다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11.1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 청사 이전으로 침체된 팔달구 상권 소상공인 상생 프로젝트 일환
- 음식점, 상점, 전통시장 등 2만 원 이상 소비 영수증으로 무료 관람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가 광교 신청사 이전으로 위축된 수원시 팔달구 옛 경기도청사 주변 상권 활성화를 위해 19일 오후 3시부터 옛 경기도청 야외 잔디공원에서 ‘기회의 영수증 음악회’를 개최한다.

기회의 영수증 음악회 포스터.(사진=경기도)
기회의 영수증 음악회 포스터.(사진=경기도)

이번 음악회는 100여 년 전통을 자랑하는 한복 특화 전통시장인 ‘영동시장’과 전국 3대 순대 골목이 위치한 ‘지동시장’ 등 옛 경기도청사가 소재한 수원시 팔달구 소재 음식점, 상점, 전통시장 등에서 2만 원 이상 소비한 영수증을 음악회 입장권과 교환해 입장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구체적으로 10월 24일부터 11월 19일까지 팔달구에서 2만 원 이상 결제한 영수증을 준비하고, 행사 참여 누리집(gogreat31.com) 내 ‘티켓신청하기’에서 영수증 사진과 티켓교환권 문자메시지를 받을 연락처를 입력하면 된다.

티켓교환권은 19일 음악회 당일 오전 9시부터 좌석 구역이 표기된 입장 손목띠로 교환할 수 있으며, 당일 교환대에서도 선착순으로 영수증을 입장권으로 직접 교환할 수 있다. 

영수증 1장당 1명만 입장할 수 있으며, 영수증을 중복해 사용할 수 없다.

이번 음악회는 소상공인을 응원하는 퍼포먼스로 시작해 가수 김연자·박현빈·린·박재정 등 4명의 노래와 이야기로 1시간 40분 동안 진행된다.

영수증 인증 가능 지역 등 자세한 사항은 참여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는 안전한 행사 진행을 위해 18일 경찰·소방 주관으로 사전 점검을 받는데 이어 행사 당일에도 자체 안전 관리 인원 외 경찰·소방의 협조를 받아 현장 관리에 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