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지방도 확장 위해 오산시와 '맞손'
상태바
화성시, 지방도 확장 위해 오산시와 '맞손'
  • 최기호 기자
  • 승인 2022.11.16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명근 화성시장 · 이권재 오산시장, 16일 만나 지방도 310호선 조기 확장 논의

[수원일보=최기호 기자] 정명근 화성시장과 이권재 오산시장이 만성적인 지방도 교통정체 해결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정명근 화성시장(오른쪽)과 이권재 오산시장이  16일 동탄출장소에서 만나 지방도 310호선 확장을 위한 방안마련을 위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화성시) 
정명근 화성시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이권재 오산시장(왼쪽)이 16일 동탄출장소에서 만나 지방도 310호선 확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화성시) 

양 시장은 16일 동탄출장소에서 만남을 갖고 경기도에 지방도 310호선 확장공사의 조기추진을 공동 건의하기로 합의했다. 
 
상습정체로 몸살을 앓고 있는 지방도 310호선은 화성시 정남면 발산리부터 오산시 청학동까지를 잇는 총 연장 7.3㎞의 지방도로, 현재 오산구간은 4차로까지 확장공사가 완료됐으나 화성시 구간 4.06㎞는 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로 인해 하루 2만 여대의 차량이 4차선에서 2차선으로 좁아지는 구간에서 상습 정체를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양 시장은 발산-수면 확장공사의 조기 추진을 위해 공동 노력키로 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일부 구간만 확장된 도로는 큰 의미를 갖기 어렵다”며 “확장공사가 조기 추진돼 시민들이 더 이상 불편을 겪지 않도록 양 시가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