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강화 평화도로 건설사업’ 정부 재정사업으로 전환해달라"
상태바
"‘영종~강화 평화도로 건설사업’ 정부 재정사업으로 전환해달라"
  • 최기호 기자
  • 승인 2022.11.15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지역 군수·구청장, 협의회 갖고 민자사업 →정부재정사업 전환요청 '한목소리'
- 서북단 접경지역 정주여건 강화 및 균형발전 위한 사업전환에 적극 협력키로 결의

[수원일보=최기호 기자] 인천지역 군수·구청장들이 ‘영종~강화 평화도로 건설사업’을 정부재정사업으로 전환해줄 것을 한목소리로 강력 요청하고 나섰다.

14일 인천지역 군수·구청장들이 11월 협의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강화군)
14일 인천지역 군수·구청장들이 11월 협의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강화군)

인천지역 군수·구청장협의회는 14일 부평구청에서 협의회를 갖고 ‘영종~강화 평화도로 건설사업’ 가운데 민자사업으로 계획된 2단계 사업도 정부재정사업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종~강화 평화도로 건설사업’은 접경지역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한 20대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1단계 사업인 영종~신도간 도로 건설사업(3.2㎞, 사업비 1419억원)은 지난해 착공, 오는 2025년 개통된다. 이는 1단계 사업이 지난 2019년 정부 재정사업으로 추진돼 예비타당성 면제대상 사업에 포함되면서 추진에 탄력을 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2단계 신도~강화간 도로건설사업(11.4㎞, 사업비 3500억원)은 민자사업으로 계획됨으로써 현재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천지역 군수·구청장협의회가 14일 부평구청 회의실에서 협의회를 갖고 있다. (사진=강화군)
인천지역 군수·구청장협의회가 14일 부평구청 회의실에서 협의회를 갖고 있다. (사진=강화군)
유천호 강화군수가 '인천지역 군수·구청장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강화군)
유천호 강화군수가 '인천지역 군수·구청장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강화군)

이에 이날 협의회에서는 영종~강화 평화도로가 김포를 거치지 않고 강화도와 인천 도심을 직접 연결해 단일 생활권으로 만들고, 장기적으로 북한 개성‧해주와 연결하는 남북 교류 핵심 인프라 사업인 점을 중시, 정부사업으로 사업전환이 이뤄져야 한다는데 뜻을 공유했다.

또 강화군이 생활편의시설 부족으로 인해 일자리가 없는 인구감소지역임을 강조하며, ‘영종~강화 평화도로 건설사업’에 대한 중앙정부와 인천시의 정책적인 배려와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강화군은 각종 인프라 구축이 늦어지며 서울‧인천 등 도심지역과 접근성이 떨어지고, 생활편의시설 부족으로 일자리가 없는 인구감소지역”이라며 “영종~강화 평화도로 2단계 사업도 정부 재정사업으로 전환하고 예비타당성 검토 면제대상 사업에 포함해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고 남북협력 시대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