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여성단체협, '연쇄 성폭행범 퇴거 촉구' 건의문 화성시에 전달 
상태바
화성시여성단체협, '연쇄 성폭행범 퇴거 촉구' 건의문 화성시에 전달 
  • 최기호 기자
  • 승인 2022.11.1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4일 여성단체협의회 회원 102명 연명작성 퇴거촉구 건의문 시 민원실에 접수
- 정명근 시장, “시민들의 고통, 법무부에 전달하겠다”

[수원일보=최기호 기자] 화성시여성단체협의회(회장 정미애)는 14일 화성시에 연쇄 성폭행범의 퇴거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정미애 화성시여성단체협의회장이 연쇄 성폭행범의 퇴거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화성시 민원실에 접수시키고 있다. (사진=화성시)
정미애 화성시여성단체협의회장이 연쇄 성폭행범의 퇴거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화성시 민원실에 접수시키고 있다. (사진=화성시)

이날 정미애 협의회장은 회원 102명의 연명으로 작성한 건의문을 화성시청 민원실 1번 창구에 접수시켰다. 

이들은 건의문에서 “전문의 상담과 성충동 억제 약을 복용해야 하는 연쇄 성폭행범이 방치되고 있다”며 “언제 뛰쳐나올지 모르는 범죄자 때문에 여성과 아이들이 불안에 떨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앙부처에서는 시민들이 안전에 위협을 느끼지 않도록 법안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시는 하루빨리 연쇄 성폭행범이 퇴거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해달라”고 요청했다. 

시는 해당 건의문이 102명 이상이 함께 제기한 ‘유기민원’인 만큼 시장이 직접 답변을 하고 상위기관인 법무부에도 공식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법무부로부터 연쇄 성폭행범의 이주를 통보를 받은 지난달 31일 법무부에 즉각 항의 방문했으며, 퇴거조치 및 시민안전 대책마련에 나서고 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시민들의 고통과 불안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로 연쇄 성폭행범이 퇴거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