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시내 다중이용시설 안전관리 실태 점검
상태바
수원시, 시내 다중이용시설 안전관리 실태 점검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11.0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달 9일까지 대형 공연장·체육시설·버스터미널 등 51개소 조사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는 10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안전관리 실태 점검에 나선다.

수원특례시청 전경. (사진=수원시)
수원특례시청 전경. (사진=수원시)

이번 점검은 최근 ‘10.29 참사’로 인명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사람이 많이 모이는 시설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정부(행정안전부)와 추진하는 합동 점검이다. 

점검 대상은 수원시내 대형 공연장(500석 이상) △대규모 체육시설 △대형 전시장 △대형 종교시설 △버스터미널 △대형종합병원 △판매 시설 등 51개소다. 

합동 점검에서는 △다중이용시설 안전관리 실태 △시설 관리주체의 안전관리 체계 △다중 운집에 대비할 수 있는 이동(피난) 경로 △피난 시설·기구 정비 여부 △시설 내 위험 요소 여부 등을 집중 확인한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하도록 행정 지도하고, 보수 작업 등이 필요한 사항은 응급조치 후 신속하게 개선할 예정이다. 또 정밀안전진단이 필요하면 전문기관을 활용해 꼼꼼하게 점검하고, 미흡한 사항은 올해 안으로 개선하도록 지속해서 관리한다.

한편 시는 지난 2일 수원지역 전통시장·상점가 등 22개소를 전수 조사하고, 특별 안전 점검을 완료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