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콜로세움 품은 이탈리아 로마, 한국 신용카드로 지하철 타고 돌아볼까
상태바
(3)콜로세움 품은 이탈리아 로마, 한국 신용카드로 지하철 타고 돌아볼까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10.19 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특집] 알고가면 도움되는 현직기자의 이탈리아 여행 정보(3)
- 수원에서 로마까지 직접 다녀와 전하는 최신 소식
- 피렌체-베네치아-로마로 이어지는 7박9일 여정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9일 오전, 로마로 향했다<관련 기사 10월 12·14일 보도>

베네치아역에서 로마 테르미니역까지는 총 4시간. 중간에 피렌체역을 거쳐간다.

이른 시간 기차를 장시간 타야했기 때문에 베네치아 숙소는 역에서 도보로 5분 이내인 곳에 잡았다. 

결과적으로는 훌륭한 선택이었다. 

로마 도착.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 야경(왼쪽)과 내부 모습.(사진=수원일보)
이탈리아 로마의 콜로세움 야경(왼쪽)과 내부 모습. (사진=수원일보)

#콜로세움, 성수기엔 가급적 오전 시간대 가자#

숙소에 짐을 맡긴 후 가장 먼저 향한 곳은 콜로세움이었다. 

'코시국' 이후 입장권 현장판매가 안 된다는 소식에 한국에서 미리 예매를 했다. 

머무는 기간 중 오전 입장권은 모두 매진되고 오후 입장권 밖에 남지 않아 로마 입성 첫 날 가는 게 낫다 싶었다. 

기차로 점심시간 이후 도착인데, 어설프게 어슬렁거리느니 한 곳을 집중적으로 보는 것도 효율적이라는 생각에서다. 

10년 전에는 비수기(2월, 현장구입)인 탓에 몰랐다. 왜 오전 입장권이 일찌감치 매진됐는지 직접 가서야 알았다. 

통상 콜로세움 입장권은 바로 옆 포로로마노(유적지) 입장까지 포함한다. 

성수기(6~9월)의 오후 하늘은 그야말로 뙤약볕이었다. 

성수기에 콜로세움을 간다면 가급적 오전 시간대 티켓을 추천한다. 

로마 나보나광장(왼쪽)과 스페인광장 계단.(사진=수원일보)
로마 나보나광장(왼쪽)과 스페인광장 계단. (사진=수원일보)

로마에는 이날부터 출국날짜 포함, 5일간 머물렀다. 

10년 전 로마에서 예정보다 일찍 다급히 귀국한 기억 때문에 로마 일정을 여유롭게 계획했다(지나고 보니 이 일정도 짧았다).

#국내 신용카드로 로마 지하철 이용할 수 있다!#

로마 시내 자체도 마음만 먹으면 모두 도보 이동이 가능하다. 

하지만 가끔은 지하철 등 교통수단을 이용해 보자. 10년 전에는 거뜬했는데, 좀 힘들었다. 

로마 지하철의 경우 국내 신용카드 중 카드 뒤에 '와이파이 문양'<아래 사진>이 있으면 우리나라처럼 개찰구 위에 찍고 탈 수 있다. 

별도의 지하철 티켓을 구입할 필요가 없고, 들어갈 때만 찍으면 되며 나올 때는 출구 전용 개찰구로 나오게끔 돼 있다.

1.5유로가 결제됐다. 

개찰구 입구는 투명으로 된 두 개의 문이 좌우 양쪽으로 벌어지며 열리는 구조다. 

3. 로마 지하철은 '와이파이 문양'(오른쪽)이 있는 한국 신용카드로 이용할 수 있다.(사진=수원일보)
로마 지하철은 '와이파이 문양'(오른쪽)이 있는 한국 신용카드로 이용할 수 있다. (사진=수원일보)

단, 카드를 찍고 개찰구를 통과할 때(별도의 지하철 티켓을 구입했어도 마찬가지) 간혹 등뒤에 바짝 붙어 따라 들어오는 누군가 있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처음에는 소매치기가 아닌가 놀랄 수도 있으나 경험상 유럽 여러 나라에서 무임승차는 종종 목격된다.  

마트에서 카드결제를 할 때도 이 카드는 단말기에 삽입하는 방식이 아닌(물론 이 방법도 된다) 단말기 위에 갖다 대면 결제가 이뤄진다. 

아마도 '국제표준'과 같은 이유로 최근 출시되는 신용카드에 내장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카드사 문의결과, 와이파이 문양은 일종의 원격 결제장치 같은 게 내장돼 있는 표시라고 함).

로마 트레비분수 야경.(사진=수원일보)
로마 트레비분수 야경.(사진=수원일보)

#시티투어버스 활용법...동선과 이동 동시 도움#

지하철도 지하철이지만 시티투어 버스도 빼놓을 수 없다. 

이는 로마 뿐 아니라 해외 어디를 가든 첫 방문이라면 추천하는 방식인데, 방문하는 도시에 시티투어 버스가 다닌다면 무조건 첫 날 타라 권장한다. 

대개 시티투어 버스는 해당 도시의 핵심 스팟을 둘러보기 때문에 버스를 타는 내내 눈으로 동선을 확인할 수 있다. 

눈으로 익힌 동선은 이후 자유롭게 돌아다닐 때 '어디를 어떻게 가야 하는 방식'에 상당한 도움을 준다. 

개인적으로는 시티투어 버스를 한 번 타면 내리지 않고 같은 코스를 두 번정도 연달아 돌아보는 편이다. 

로마의 시티투어 버스는 세어 보지 않아 정확한 갯수는 모르지만 종류만 5개 내외 정도였다.    
    
회사만 달라 보일 뿐 가격은 비슷했으며, 로마 시내를 도는 코스 또한 상당부분 겹쳤다. 

공통적인 건 1회권이 아닌 이상 기본적으로 '홉온/홉오프(hopeon/hopeoff)' 시스템으로, 정해진 정거장에 원할 때 타고 내릴 수 있다. 

기간 안에 타고 내리는 횟수 제한은 없다. 

또 처음엔 1일권과 24시간권 두 종류가 헷갈렸는데, 1일권은 표를 구입한 그날 당일만 탈 수 있고 24시간권은 오늘 12시에 버스를 처음 탔다면 다음날 11시59분까지 탈 수 있는 티켓이다. 

개인적으로는 24시간권을 구입하고 테르미니역에서 오전 11시에 탑승했다.  

숙소가 테르미니역 인근이었는데, 이 곳과 가장 먼 바티칸궁전을 고려한 탑승시간이었다. 

다음날 오전 10시 다시 이 버스를 타고 바티칸궁전으로 향했다.

각자의 숙소에서 가장 먼 곳으로 이동할 때 이런 방식을 쓰면 효율적이다. 

참고로, 여러 종류의 시티투어 버스 가운데 한국어 해설방송이 나오는 '그린투어버스'를 이용했다. 다른 버스도 한국어 지원이 되는 지는 알아보지 못했다. 

도심 속 또 다른 나라인 바티칸궁전 파노라마 이미지.(사진=수원일보)
도심 속 또 다른 나라인 바티칸궁전 파노라마 이미지. (사진=수원일보)

#로마 아웃렛 셔틀버스 탑승장소...48을 기억하자#

로마는 피렌체와는 반대로 로마 테르미니역 기준, 볼거리가 왼쪽에 몰려 있다. 

그렇다고 로마에서는 숙소를 굳이 시내에 잡을 필요가 없다. 

되레 테르미니역 인근이 공항을 가기도 편하고, 지하철이나 트램 시설도 잘 돼 있어 어디든 이동하기 수월하다. 

또 하나, 로마에서 가까운 아웃렛 셔틀버스가 테르미니역 인근에서 출발한다.

이 또한 한국에서 접한 정보와 현장이 사뭇 달라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들었는데, 자세히 설명하겠다. 

테르미니역의 역사 구조상 출입문은 'ㄷ'자 모양이다. 

피렌체역과는 달리 역사 밖을 기준으로 설명하면 세로'I'가 여러 버스와 트램이 정차하는 중앙문, 윗 변은 좌측 출입문, 아랫 변이 우측 출입문이다. 

아웃렛 셔틀버스는 이 우측 출입문을 주목해야 한다. 

우측 출입문 역사 밖에서 뒤쪽인 기차의 꼬리 방향(이 때 역사는 왼쪽, 오른쪽은 차도다)으로 거의 끝까지 가야 한다. 

그러면 역사 건물쪽에 커다랗게 'Park in Station'이라고 쓰인 주차장 표시가 보이는데, 바로 이 앞에서 아웃렛 셔틀버스를 탑승할 수 있다<아래 사진>.

이 장소는 아웃렛 홈페이지 주소를 통해서도 설명할 수 있는데, 홈페이지상 셔틀버스 탑승장소 주소는 'via Giolitti, 48'로 표기돼 있다. 

그 중 48이란 숫자를 기억하자. 

이는 바로 테르미니역사 측면 외벽에 붙어 있는 숫자(우리나라의 지번과 같은)다. 중앙문쪽과 가까운 곳에서 1번을 볼 수 있고 뒤로(기차의 꼬리 방향) 갈수록 숫자가 높아진다. 

즉, 테르미니역사 우축 출입문 밖에서 외벽을 따라 가다보면 벽에 48이란 숫자가 보이는 곳이 앞서 언급한 주차장 표시가 있는 곳이다.

로마 아웃렛 가는 셔틀버스 탑승장소. 'Park in Station'과 숫자 48번만 기억하면 쉽게 찾을 수 있다.(사진=수원일보)
로마 아웃렛 가는 셔틀버스 탑승장소. 'Park in Station'과 숫자 48번만 기억하면 쉽게 찾을 수 있다.(사진=수원일보)

TIP.알아두면 쓸데 있는~2(로마와 이탈리아 전체)

- 이탈리아에서 구입하려는 물건에 'made in Italy'란 표기가 없다면 일단 의심해 봐야 한다. 특히 'made in P.R.C'를 유념하자. 사실 이는 유튜브를 통해 알게 됐다. 얼마 전 그리스로 한국 축구 선수 응원을 갔다가 안타깝게 폭행을 당했다는 이탈리아 거주 한국 유튜버에 대한 보도가 있었는데, 그 당사자(부오나 세바)의 유튜브를 통해 얻은 정보다. P는 people, R은 republic, C는 그 국가다. '주의'란 단어를 쓰지 않고 '유념'이란 단어를 쓴 이유가 이미 우리나라에도, 그리고 전세계에도 만연해 있기 때문이다. 

- 이탈리아에서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것 중 하나가 '포켓커피'다. 쵸콜릿 속에 에스프레소가 들어간 제품으로, 여름에는 '섬머에디션'이 출시한다. 여름에 쵸콜릿이 잘 녹는 특성상 섬머에디션은 아예 쵸콜릿과 에스프레소가 섞인 액체를 빨대로 빨아 먹는 방식이다. 그러나 이 섬머에디션은 9월에 찾기가 힘들다. 8월까지 유통된 제품들이 거의 소진되기 때문이다. 일반 포켓커피는 10월 부터 유통된다는 게 현지 마트 상인의 설명이다. 따라서 9월 이탈리아 어느 상점에서든 포켓커피를 발견한다면, 반드시 구입하고 싶다면 가격 따지지 말고 구입하는 게 현명하다. 간혹 외곽 작은 상점에서 볼 수 있는데, 0.5~1유로 가량 비싸다.    

- 한국에 돌아오기 전 우연히 한 블로그에서 '로마 공항 몇번 게이트 인근에 포켓커피를 판다'는 걸 봤다. 판다는 날 자체 뿐 아니라 작성된 블로그가 2~3일 밖에 안 된 거여서 희망을 가졌으나 구입하지 못했다. 그 게이트는 막상 가 보니 아예 출입이 막혔다. 비행기 스케줄에 따라 열고 닫는 게이트가 다르기 때문일 터. 결론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9월이라면 발견 즉시 구입하는 게 좋다. 꼭 원한다면.

- 10년 전만해도 판테온 내부 관람은 입장료를 받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현재는 관람료가 없다. 단, 주말과 휴일에는 미리 사이트를 통해 인터넷 예약(무료)을 해야 한다(현장에 이런 안내판이 있었다). 평일에는 줄 서서 그냥 들어가면 된다. 성수기, 주말과 휴일에 여행객이 몰려 이런 방식을 취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비수기에도 같은 방식일 지는 모를일이다.

로마 판테온 전경.(사진=수원일보)
로마 판테온 전경.(사진=수원일보)

- 면세점 이용은 인천공항의 경우 달러 환율 1천400원 이상인 작금 비효율적이다. 기본적으로 국내 면세점은 가격이 달러로 돼 있다. 특히 술이나 화장품은 대부분 시중가보다 체감할만큼 저렴하지 않은 상황이다. 일부 품목의 경우 직원이 "시중보다 비쌀 수도 있다"고 귀띔했다. 

- 로마 공항은 유로인만큼 상황은 낫다. 물론 유로 또한 한 때 많이 올랐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몇 품목(특히 위스키 등 술)은 가격 자체가 저렴했다. 단, 초콜릿이나 과자 등은 시내 마트보다 비쌌다. 다 그런지는 전수조사를 한 것이 아니어서 확실치 않지만 일부 화장품의 경우도 프로모션을 가미한 시내 매장이 더 저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