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자원회수시설 공론화 2차 숙의토론
상태바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공론화 2차 숙의토론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9.25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4일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합리적 운영 어떻게 할까요?’ 주제로 진행
- 이재준 시장, “자원회수시설 관련 정보 투명 공개하고, 시민 의견 존중해 정책방향 설정하겠다”
24일 수원컨벤션센터 컨벤션 2홀에서 열린 2차 숙의토론에서 숙의시민단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수원시)
24일 수원컨벤션센터 컨벤션 2홀에서 열린 2차 숙의토론에서 숙의시민단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자원회수시설(영통 소각장)의 합리적인 운영 방안을 결정하기 위해 시민 공론화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수원시가 24일 2차 숙의토론을 통해 자원회수시설을 합리적으로 운영할 방법을 시민들과 함께 모색했다.

수원컨벤션센터 컨벤션 2홀에서 열린 이날 2차 숙의토론은 시민숙의단, 퍼실리테이터 등이 조를 나눠 분임토의를 하고, 결과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숙의토론은 수원시 공식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됐다.

토론 의제는 ‘자원회수시설의 필요성·주민 수용성’, ‘합리적 운영 방향, 대책’ 등이었다. 

토의 후에는 시민숙의단을 대상으로 자원회수시설 관련 선호도 조사를 해 결과를 발표했다.

선호도 조사 항목은 △자원회수시설 이전 추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자원회수시설 이전 추진 시 추진 기간 동안 현행 소각시설 개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자원회수시설 주변 지원 범위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자원회수시설 이전 방식은 어떤 것을 선호하십니까? 등 4개였다.

투표 결과, 시민 숙의단의 80.4%(매우 동의 66.5%, 동의 13.9%)가 자원회수시설 이전 추진에 동의했다. 이전 추진 기간 현행 소각시설 개선에 대해서는 ‘매우 동의’ 20.2%, ‘동의’ 28.9%, ‘동의 유보&양해가능’ 16.8%,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가 28.3%였다. 

‘자원회수시설 주변 지원 범위 확대’는 89.0%가 동의(매우 동의 61.3%, 동의 27.7%)했고, ‘자원회수시설 이전 방식’으로는 ‘수원지역 내 적당한 장소 이전(주거격리지역)’이 47.4%로 가장 많았고, ‘광역화를 통한 주변 지자체와 공동 활용’은 38.7%였다.

이재준 수원시장이 2차 숙의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이재준 수원시장이 2차 숙의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선호도 조사 결과 발표 후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자원회수시설 관련 정보를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고, 시민들 의견을 존중해서 정책방향을 설정하겠다”며 “시민들의 집단지성을 믿고, 직접민주주의 형태로 시정을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론화 토론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시는 지난 8월 24일부터 9월 2일까지 공론화에 참가할 시민을 모집, 908명을 접수받아 시민숙의단 200명을 구성한 바 있다. 

지난 8월 30일에는 수원시 자원회수시설 시청각실에서 ‘주민 경청회’를 열어 자원회수시설(영통 소각장)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었고, 9월 17일 온라인으로 1차 숙의토론을 열고, 본격적으로 공론화 과정을 시작했다.

수원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된 1차 숙의토론은 전문가 주제발표와 패널 토론, 질의응답 등으로 진행됐다. 질의응답은 ‘시민 숙의단’과 시민 등이 토론을 시청하면서 댓글로 질문을 하면 수원시 관계자와 전문가가 답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