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플랫폼시티 토지보상 본격화...감정평가 10월까지 진행
상태바
용인 플랫폼시티 토지보상 본격화...감정평가 10월까지 진행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8.1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감정평가사 2곳 선정, 경기도 추천은 공정성 이유로 배제
용인 플랫폼시티가 들어설 기흥구 보정동 일대.(사진=용인시)
용인 플랫폼시티가 들어설 기흥구 보정동 일대.(사진=용인시)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토지보상 작업이 본격화된다. 

용인특례시는 경기용인 플랫폼시티의 토지보상을 위한 감정평가가 시작됐다고 16일 밝혔다. 

감정평가법인은 총 2곳이 선정됐다. 

1곳은 토지소유자가 추천, 1곳은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직접 선정했다.

경기도도 관련 법에 따라 추천 권한이 있지만, 사업시행자인 경기도가 감정평가법인을 추천하는 것은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는 토지소유자들의 의견에 따라 생략했다.
 
토지보상 대상은 3422필지 275만7109㎡로 토지소유자는 1720명이고, 지장물의 경우 현재 지장물 기본조사가 완료된 약 35%가 대상이다.

감정평가는 속도감 있는 보상 추진을 위해 3개 구역으로 나눠 오는 10월까지 약 2달간 진행될 예정이며, 시는 감정평가가 모두 완료되면 손실보상 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대토보상(땅이 수용되는 토지소유자에게 현금 대신 사업시행으로 조성된 토지를 공급하는 제도)도 적극 추진, 10월 초에는 대토보상계획을 공고할 예정이다.

대토보상은 지난 5월 시행한 수요조사 결과를 충실히 반영해 주민들이 재정착 할 수 있는 역세권 내 주상복합용지, 기업들의 재입주를 위한 첨단지식산업용지, 상가 소유자들을 위한 근린생활시설용지 등 폭넓게 공급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의 협조로 보상절차가 원만히 진행되고 있다”며 “2029년 준공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용인 플랫폼시티는 경기도, 용인시, 경기주택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가 기흥구 보정동 일원 약 275만7186㎡(83만평)에 경제도심형 복합자족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내년 상반기 실시계획인가, 하반기 착공해 2029년 준공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