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2022 수원발레축제', 늦여름 수원 밤을 수놓는다
상태바
'제8회 2022 수원발레축제', 늦여름 수원 밤을 수놓는다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8.1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8~21일 수원제1야외음악당서 다채로운 행사 펼쳐져
지난 5일 수원 영통역 중심상가 횡단보도에서 수원발레축제 사전행사로 펼쳐진 ‘발레 IN 횡단보도’에서 발레리나와 발레리노들이 횡단보도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수원시)
지난 5일 수원 영통역 중심상가 횡단보도에서 수원발레축제 사전행사로 펼쳐진 ‘발레 IN 횡단보도’에서 발레리나와 발레리노들이 횡단보도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수원제1야외음악당에서 국내 최정상급 발레단들의 수준 높은 발레 레퍼토리가 늦여름 수원의 밤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수원시는 시가 주최하고 발레STP협동조합과 수원발레축제 조직위원회 주관으로 갖는 '제8회 2022 수원발레축제'를 수원특례시 원년과 민선8기 출범을 기념해 더욱 풍성하게 꾸며질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특히 발레STP협동조합 소속 7개 민간발레단(유니버설발레단, 서울발레시어터, 이원국발레단, 서발레단, 와이즈발레단, 김옥련발레단, 정형일발레크리에이티브)을 주축으로 국립발레단, 광주시립발레단, 유니버설발레단 주니어컴퍼니, 예원학교 등이 초청돼 함께 공연한다.

팔달구 인계동 수원제1야외음악당에 마련된 메인공연장은 시민 누구에게나 무료로 개방된다. 현장을 찾지 못한 시민들은 온라인으로 생중계되는 네이버TV(https://tv. naver. com/suwonballetfestival)를 통해 실시간으로 메인공연을 즐길 수 있다.

오후 8시 시작되는 메인공연은 총 3일간 ‘클래식&모던(19일)’, ‘발레 마스터피스(20일)’, ‘발레 갈라 스페셜(21일)’ 등의 프로그램으로 총 7~8개의 작품을 선보인다. 매일 다른 출연진과 레퍼토리가 펼쳐지고, 각 발레단 단장들이 직접 작품 해설을 하면서 이해와 흥미를 더한다.

제8회 2022 수원발레축제 포스터.
제8회 2022 수원발레축제 포스터.

코로나19 이후 3년만에 야외에서 개최되는 수원발레축제는 다양한 부대행사를 진행하며 시민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먼저 누구나 쉽게 발레를 경험하고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일반인 성인(취미) 대상 ‘발레체험교실’(15~19일)을 운영해 시민들이 참여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메인공연 하루 전인 18일에는 발레를 전공하는 학생과 성인 취미 대상자들의 ‘자유참가작’으로 전야제 무대를 꾸며 시민들이 참여 폭을 넓힌다.

또 행사장인 수원제1야외음악당 분수광장에는 대한민국 대표 발레리나들의 사인 토슈즈 전시회를 열고, 메인공연이 시작되기 전에는 발레의 기본 움직임을 토대로 한 ‘발롱’ 체조 배우기와 어린이 발레리나·발레리노와 인증샷 찍기도 체험할 수 있다. 발레의상 입어보기 및 토슈즈 체험, ‘움직이는 발레조각전’ 등도 함께 진행돼 공연을 기다리는 시간도 지루하지 않도록 배려했다.

이와 함께 초·중·고등학생 전공자들이 모나코 왕립 발레학교 수석교사 올리비에 루체아와 프리랜서 발레마스터 일리야 루웬의 레슨을 받을 수 있는 ‘마스터클래스’(13~17일)와 학생들의 더 많은 무대 경험을 위한 ‘One point on Stage(14일)’도 올해 처음으로 진행했다.

특히 주말을 이용해 시민들이 밀집되는 시내 곳곳에서 발레축제의 시그니처라고 할 수 있는 ‘발레 IN 횡단보도’를 총 12회 진행, 수원발레축제를 홍보하는 한편 일상에서 발레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