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응극복구비 지원...사회적 약자와 이웃 못 지키면 국가 존재 이유 없어"
상태바
김동연 "응극복구비 지원...사회적 약자와 이웃 못 지키면 국가 존재 이유 없어"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8.1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6일 SNS 통해 100억원 즉시 지원 소식 전하며 "재난은 모든 사람에게 평등하지 않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SNS.
김동연 경기도지사 SNS.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폭우로 피해를 입은 도민에게 응급복구비 지원 소식을 알리며 사회적 약자와 이웃을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김동연 도지사는 16일 SNS를 통해 100억원 응급복구비 즉시 지원에 나선다며 피해 규모가 가장 컸던 지역에는 3억원씩, 다른 지역에는 1억원 및 5천만원씩 지원한다고 알렸다. 

이어 김 지사는 "이번 재난지원금이 수해를 당하신 주민들께서 겪는 고통과 불편을 해소하기에는 충분치 않겠지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며 "집중호우를 계기로 재난은 모든 사람에게 평등하지 않다는 점을 다시한번 떠올리며, 재난으로부터 사회적 약자와 이웃을 지켜주지 못한다면 국가의 존재 이유를 찾을 수 없다는 사실을 명심하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김동연 경기도지사 SNS 전문. 

<재난은 모든 사람에게 평등하지 않습니다>
115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수해를 당하신 주민들의 빠른 일상 회복을 돕기 위해 경기도가 100억원의 응급복구비 즉시 지원에 나섭니다.
먼저 피해 규모가 가장 컸던 양평과 여주, 광주 등 3개 시군에는 각 3억원씩, 화성·용인·성남·하남·의왕·연천 등 6개 시군에는 각 1억원씩을 지원합니다. 나머지 22개 시군에도 응급복구와 선제적인 대비를 위해 각 5천만원씩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이렇게 1차로 16일까지 총 26억원을 긴급히 지원하게 됩니다.
여기에 더해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총 20억원은 피해가 큰 지역을 위주로 추가 지원합니다. 1차 지원 이후에는 시군별로 응급복구에 필요한 금액을 신속히 파악해 나머지 74억원을 최대한 빠르게 지급해 피해 복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재난지원금이 수해를 당하신 주민들께서 겪는 고통과 불편을 해소하기에는 충분치 않겠지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도는 앞으로 있을 재난 상황에 대비해 피해를 사전에 막고 최소화할 수 있도록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습니다.
이번 집중호우를 계기로 재난은 모든 사람에게 평등하지 않다는 점을 다시한번 떠올리며, 재난으로부터 사회적 약자와 이웃을 지켜주지 못한다면 국가의 존재 이유를 찾을 수 없다는 사실을 명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