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동 급식카드로 전국 142개 이마트 푸드코트 이용하세요"
상태바
경기도 "아동 급식카드로 전국 142개 이마트 푸드코트 이용하세요"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7.31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월 1일부터...푸드코트의 다양한 메뉴 선택으로 아동의 급식 선택권 확대
- 키오스크 주문을 통한 비대면 결제로 편하게 이용할 수 있어
경기도 광교신청사 전경.
경기도 광교신청사 전경.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8월 1일부터 경기도 아동 급식카드(‘G드림카드’)로 전국 142개 이마트 푸드코트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7월부터 G드림카드 운영사인 농협에 이마트 푸드코트의 가맹점 등록과 협조 요청을 한 바 있다. 

이마트는 7월까지 이마트 포스(pos)시스템 개발, G드림카드 결제 테스트를 거쳤으며 8월 1일부터 전국 이마트 159개 점 가운데 푸드코트를 운영하고 있는 142개 지점에서 G드림카드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에서 사용 가능한 지점은 46곳이다.

푸드코트에서는 아동 본인이 선호하는 음식을 자유롭게 선택해 먹을 수 있다는 점에서 아동들의 급식 선택권이 확대되고, 키오스크 주문을 통해 비대면 결제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아동들의 심적 부담감을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결식아동 급식지원 사업은 경기도에서 빈곤, 부모 실직 등의 사유로 결식 우려가 있는 18세 미만 아동에게 경기도와 31개 시·군이 예산을 부담해 식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아동급식카드(G드림카드), 지역아동센터(단체급식), 도시락 및 부식 배달 등의 방법으로 지원하고 있다.

경기도는 결식아동이 주변을 의식하지 않고 편하게 식사할 수 있도록 2020년 8월 31일부터 BC카드사의 일반음식점 가맹점(주점, 포차, 카페 등 제외)과 G드림카드를 연계하는 등 가맹점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 사용 가능한 가맹점은 20만6천여 곳에 이른다.

유소정 경기도 아동돌봄과장은 “이마트 푸드코드의 G드림카드 가맹점 참여로 도내 아동들이 보다 질 좋은 음식을 편하게 먹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아동의 건강과 급식 선택권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