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지 마련 어려움 겪는 수원청년에게 ‘청년주택’ 우선 공급
상태바
주거지 마련 어려움 겪는 수원청년에게 ‘청년주택’ 우선 공급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7.2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시-LH, ‘수원청년 맞춤형 주거지원 업무협약’ 체결
- 청년주택내 매입임대상가, 청년자립공간 지원
- ‘자립준비청년 ‘셰어하우스 CON’ 주택 공급도 협력
‘수원청년 맞춤형 주거지원’ 업무 협약식 후 이재준 수원시장(앞줄 오른쪽에서 두번째)과 김현준 LH사장(앞줄 왼쪽에서 두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청년 맞춤형 주거지원’ 업무 협약식 후 이재준 수원시장(앞줄 오른쪽에서 두번째)과 김현준 LH사장(앞줄 왼쪽에서 두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가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협력해 ‘역세권 비주택리모델링 청년주택’의 30%를 주거지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수원청년에게 우선 공급한다. 또 양 기관은 ‘자립준비청년 ‘셰어하우스 CON’ 주택 공급도 협력하기로 했다.

수원시와 LH는 29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수원청년 맞춤형 주거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재준 수원특례시장, 김현준 LH 사장, 권세연 LH 경기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LH는 역세권 청년 매입임대주택을 공급 호수의 30% 범위에서 수원시에 우선 공급하고, 수원시는 입주할 주거취약 청년을 선정한다.

공급 주택은 LH가 매입 후 리모델링한 수원시청역 주변 6개 주택이다.

이들 주택은 수원시청역에서 도보로 5~10분 거리에 있는 원룸형 주택으로 총 932세대이며 이달부터 오는 2024년 10월까지 차례로 준공될 예정으로, 2024년까지 277호를 저소득 대학생·취업준비생·창업인 등 수원시가 선정한 주거취약 청년에게 우선 임대한다.

청년주택 내 매입임대상가와 청년자립 공간도 지원한다. LH가 매입임대상가와 커뮤니티실을 무상으로 공급하고, 수원시는 시설 운영·관리를 담당한다.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셰어하우스 CON’ 공급도 협력한다. LH는 매입임대주택을 셰어하우스 CON으로 공급하고, 기본가전제품을 설치해준다. 수원시는 입주자를 선정·관리하고, 임대보증금·임대료를 지원한다.

자립준비 청년 지원정책인 ‘셰어하우스 CON’은 관내 아동양육시설 외 보호아동 중 보호가 종료된 29세 이하 청년들에게 공동 주거 공간과 생활용품을 제공하는 것이다. CON은 Community(공동체)와 ON(계속)을 합쳐 만든 용어다.

수원시는 8~9월에 역세권 청년주택 입주대상자, 셰어하우스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이재준 시장은 “주거지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수원 청년들에게 청년 맞춤형 주택과 활동 공간 지원을 약속한 LH에 감사드린다”며 “LH와 긴밀하게 협력해 시민 모두가 누리고, 전국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주거복지정책을 수립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