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기후변화 대응...수소경제 대중화 위해 최선 다하겠다"
상태바
김동연 "기후변화 대응...수소경제 대중화 위해 최선 다하겠다"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7.2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7일 국내 최대규모 평택 수소생산시설 준공식 참석
- 230억 원 투입한 국내 최대규모 시설로 1일 최대 7톤 수소 생산
- 수소 운송비 절감함으로써, 수도권 수소 공급 가격 낮추는 데 큰 기여 기대
평택 수소생산시설 준공식 모습.(사진=경기도)
평택 수소생산시설 준공식 모습.(사진=경기도)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기후위기 대응 방안 가운데 하나로 수소경제 대중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27일 평택시 포승읍 원정리(아산국가산업단지 원정지구)에서 열린 평택 수소생산시설 준공식에 참석해 “우리가 극복해야 할 미래 도전과제 가운데 하나가 기후 변화”라며 “평택 수소생산시설이 수소경제 대중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평택 수소생산시설은) 하루 7t 이상의 수소를 생산하면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수소 생산 기지가 될 것”이라며 “탄소 중립 시대를 맞아 평택 수소생산시설이 핵심 에너지원 역할을 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평택 수소생산시설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에 2019년 12월 선정돼 총사업비 230억 원(국비 48억5천만 원, 도비 30억 원, 시비 70억 원, 민간 81억5천만 원)이 투입된 시설이다.

이곳은 평택 LNG 인수기지에서 공급받은 천연가스를 개질(천연가스를 뜨거운 수증기로 열분해해서 수소를 만드는 공정)해 수소를 생산하는 방식으로 이르면 다음 달부터 1일 최대 7톤(연간 약 2,450톤)의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는 하루 1,200여 대(연간 약 41만 대) 수소차를 완충할 수 있는 양으로 국내 최대규모다.

현재 수도권에서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는 33개소(경기 20개소, 서울 7개소, 인천 6개소) 대부분이 평균 120km 이상 떨어진 대산, 울산, 여수 등 원거리에서 수소를 공급받고 있다. 

이번 준공으로 수소 운송비용이 크게 줄어들면서 수도권 수소 공급 가격도 인하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앞서 경기도와 평택시는 지난해 7월 ‘평택항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 조성을 선포하고 20개 공공기관·민간기업과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평택항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 조성’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국가 기간산업 최대 밀집 지역인 평택항 일대를 도시~산업단지~항만을 연계한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김동연 지사는 평택과 안산에 ‘경기도형 수소융합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지역특화 산업과 연계해 수소 산업의 핵심거점으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한 바 있다.

도와 평택시는 수소 생산시설에 이어 평택항 인근에 수소 충전시설을 연계한 수소 교통복합기지를 구축하고, 수소를 도시의 주된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수소 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