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가 여름 휴가를 부른다
상태바
강화도가 여름 휴가를 부른다
  • 최기호 기자
  • 승인 2022.07.25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연과 역사·문화가 어우러진 강화도, 여름 휴가지로 각광
- 강화 곳곳 숨겨진 역사.문화 이야기 즐기며 역사체험.트레킹 코스 인기
강화 화개전망대. (사진=강화군)
강화 교동도 화개산에 위치한 화개전망대. (사진=강화군)

[수원일보=최기호 기자]  “올 여름은 가벼운 옷차림으로 가족들과 함께 특별함이 있는 강화도에서 즐겨 보자”. 강화군은 고려 때 임시 왕도였고, 조선 시대에는 외세에 대항한 호국의 성지로 근대 개항 100년의 피와 눈물의 역사가 생생하게 담겨 있다. 가벼운 옷차림으로 강화도의 원도심을 찾아 고려시대부터 산업화기에 이르는 강화의 숨겨진 역사, 문화이야기를 즐기며 답답하기만 했던 일상에서 벗어나 보자. 바다 바람을 맞으며, 드라이브를 즐겨도 좋고 숲길을 천천히 걸어도 좋다. 자연을 벗 삼아 풍요로운 벌판과 아름다운 서해바다 그리고 구석구석 펼쳐진 역사유적지 강화도 명소를 소개한다. (편집자 주) 

대한성공회.
성공회 강화성당.
소창체험관.
인스타그램 등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소창체험관.
실감형체험관.
강화도의 역사·문화와 관광자원을 기반으로 VR 기기를 활용해 다양한 증강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실감형체험관.

■ 강화 원도심 도보여행... 고려시대부터 1970년대 산업화기 역사체험

‘강화 원도심’은 고려 고종이 강화도로 천도하면서 축조한 강화산성과 고려궁지를 중심으로 성공회 강화성당, 조양방직, 미래체험관, 소창체험관 등 골목길로 이어져 있다. 여행객들은 골목 사이사이를 걸으며 고려시대부터 1960~70년대 산업화기에 이르는 천년에 이르는 강화의 숨겨진 이야기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여름철 관광지로 새롭게 개관한 ‘소창체험관’과 ‘실감형 미래체험관’이 눈길을 끈다. ‘소창체험관’은 인스타그램 등 사진 찍기 좋은 곳으로 1938년 지어진 한옥 건물과 꽃과 소품들로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정원이 있다. 

‘실감형 미래체험관’은 강화도의 역사·문화와 관광자원을 기반으로 VR 기기를 활용해 다양한 증강현실을 체험할 수 있다. 강화를 배경으로 레이싱을 펼치는 ‘XR레이싱’을 즐기고, ‘대장간 체험’, ‘팔만대장경 제작’, ‘전통 활쏘기’ 등의 역사체험과 ‘VR 익스트림 플라이트’, ‘패러글라이딩’, ‘롤러코스트VR’ 등 19종의 실감콘텐츠로 문화유산을 가상공간에서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마니산 치유의숲.
‘소나무 피톤치드 길’을 중심으로 한층 녹음진 숲길이 있는 마니산 치유의숲내 참성단 모형.
치유의숲 이동다리.
녹음진 숲에서 상쾌한 바닷바람을 느끼며 가볍게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치유의숲에 있는 이동다리.

■ 강화도 숲길... 가족과 함께 가볍게 트레킹...광성보, 마니산 치유의 숲
 
가벼운 옷차림으로 가족들과 가볍게 트레킹을 즐기고 싶다면 ‘마니산 치유의 숲’과 ‘광성보’를 찾아보자. 바닷바람을 맞으며 천천히 아이들과 가볍게 걸을 수 있는 숲길이 조성돼 있다.
 
‘마니산 치유의 숲’은 ‘소나무 피톤치드 길’을 중심으로 한층 녹음진 숲에서 상쾌한 바닷바람을 느끼며 가볍게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숲 길을 따라 계절을 느낄 수 있는 들꽃과 교감하고 마음의 건강을 돌보기 좋다. 또한, 마니산에 얽힌 단군 이야기를 즐길 수 있도록 ‘치유의 숲’ 중간 중간에는 ‘참성단 조형물’, ‘천부인 광장’, ‘단군 놀이터’ 등이 조성돼 있다. 지난해 새롭게 문을 연 ‘한겨레 얼 체험관’에서는 단군 신화의 의미와 홍인인간의 정신을 이어온 역사를 배울 수 있다.
 
내친김에 등산로를 따라 918개의 돌계단을 올라가면 단군이 하늘에 제사를 지낸 참성단에서 한눈에 들어오는 서해바다의 아름다운 경치를 만끽할 수 있다.
 
‘광성보’는 신미양요 격전지이다. 1871년 신미양요가 일어나자 어재연 장군은 선봉장이 되어 광성보를 수자기를 높게 걸고, 미군에 대항해 결사항전했다. 어재연 장군을 비롯한 350여 명의 조선군은 끈질기게 저항했다. 현재는 어재연 장군과 무명용사를 기리는 쌍충비각을 중심으로 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염하강을 따라 광성보의 소나무 숲길을 걸으며 호국의 의미를 되새기기 좋은 장소이다. 

화개정원.
화개산에 수도권 최고의 휴식형 가족공원으로 조성된 화개정원.
대룡시장.
교동에 있는 실향민이 만든 옛 모습 그대로의 대룡시장 모습.

■ 교동도, 실향민이 만든 옛 모습 그대로

교동도는 북녘 땅과는 거리가 2.6km에 불과한 접경지역으로 오랜 시간 소외된 도서지역으로 남아 시간이 멈춘 섬이라고도 불린다. 특히, 교동에는 실향민이 만든 옛 모습 그대로 대룡시장이 있다. 시장 골목에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오래된 간판, 이발소, 약방 등 1970년대의 풍경을 간직하고 있다.

최근 교동 화개산에 수도권 최고의 휴식형 가족공원 ‘화개정원’이 모습을 드러냈다. 화개정원은 화개산 21만3251㎡에 총 사업비 382억원을 투입하는 강화군의 역점 사업으로 만들어졌다. 스카이워크형 전망대, 화개정원, 모노레일(민자) 등이 들어서며, 온 가족이 정원같은 공원에서 편하게 휴식을 즐길 수 있는 휴양시설로 조성했다. 

화개산 정상의 전망대에서는 한강하구와 서해 바다의 아름다운 풍경, 그리고 북녘 땅에 흐르는 예성강을 따라 펼쳐진 연백평야를 한눈에 담을 수 있다. 모노레일을 통해 정원입구에서 전망대까지 2㎞를 궤도 열차로 편하게 이동하며 화개정원의 빼어난 풍광을 조망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