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뉴욕 수출로드쇼’ 도내 섬유 기업 8개 사 950만 불 상담실적 거둬
상태바
경과원, ‘뉴욕 수출로드쇼’ 도내 섬유 기업 8개 사 950만 불 상담실적 거둬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7.2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욕의 현지 유력 바이어 상담 및 전시회 참가를 통해 섬유 기업 판로개척...총 1,584건 상담
경과원 전경.
경과원 전경.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지난 7월 13일부터 21일까지 미국 ‘뉴욕 수출로드쇼’에 도내 섬유 기업 8개 사가 참여하여 950만 불의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뉴욕 수출로드쇼'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기업들이 참여하는 첫 오프라인 유명 전시회로, 기업들은 바이어 상담회와 전시회에 참여해 새로운 판로개척을 위한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

14일과 15일 뉴욕 맨하탄에서는 원단바이어와 어페럴 회사 디자이너 등 20여 명의 바이어가 방문하여 성황리에 1대1 상담을 진행했다.

19일과 20일에는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섬유 전시회인 ‘프리미에르 비죵 뉴욕(Premiere Vision NewYork)’에 참가해 경기도 섬유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렸다. 

'프리미에르 비죵 뉴욕'은 프리미엄급 바이어들이 대거 참여하는 유명 전시회로 경과원은 사전에 GTC(경기섬유마케팅센터) 뉴욕지소를 통해 상담을 진행한 우량 바이어를 전시회에 초청하여 상담기업과의 재미팅을 주선, 수출 성사율을 높일 수 있었다.

그 결과 이번 뉴욕 수출로드쇼를 통해 총 1,584건 상담과 총 950만 불의 상담실적을 거뒀으며, 그중 132만 불이 실제 계약으로 연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참여기업인 탑텍스타일사(수원시)는 식물성 오일을 PET와 결합해 개발한 친환경 신소재 제품으로 스팽스, 캐빈클라인, 룰루레몬, 휴고보스 등 등 업계 최고의 브랜드들과 심도 있는 상담을 진행했다. 

또 고객들로부터 요청받은 샘플 숫자만 300여 건에 달했다. 

유승경 경과원 원장은 “중국 기업들의 저가 공세에 도내 섬유 기업들이 어려운 경쟁환경에 노출되어 있으나, 고기능성, 친환경 제품을 신속 유연하게 생산하고 납품할 수 있다는 강점을 살리면 우리 기업도 충분히 기회가 있다”며 "앞으로도 경기도 섬유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미국 수출로드쇼'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특화산업팀(031-850-3632)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