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관내 6개 도서관 노후 자가대출반납기 전면 교체
상태바
용인시, 관내 6개 도서관 노후 자가대출반납기 전면 교체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7.2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지도서관 등 6개 도서관 RFID 기반 자동화 장비 22대
시민들이 기흥도서관에 비치된 자동대출반납기를 이용하고 있는 모습.(사진=용인시)
시민들이 기흥도서관에 비치된 자동대출반납기를 이용하고 있는 모습.(사진=용인시)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용인시는 시민들이 비대면으로 편리하게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3억8000여만원을 투입, 수지도서관 등 6개 도서관의 자가대출반납기 등 노후한 자동화 장비 22대를 전면 교체했다고 25일 밝혔다.

교체한 기기는 365일 언제나 무인으로 반납이 가능한 무인자가반납기를 비롯해 이용자들의 신체에 맞게 높이 조절이 되는 자가대출반납기, 도서 유출을 막기 위해 인식률을 높인 도서분실방지기 등이다.

이들 기기엔 무선주파수를 활용해 책의 정보를 읽어내는 RFID가 탑재돼있어 도서관 직원이 일일이 책을 확인하지 않아도 사용자들이 기기를 통해 자동으로 책을 빌리고 반납할 수 있다.

기존의 장비는 책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등 노후화로 인한 고장이 빈번해 시민들의 도서 대출은 물론 도서관 직원이 업무를 하는 데에도 불편이 컸다. 

시 관계자는 “도서관을 찾는 시민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최신 장비를 투입했다”며 “앞으로 관내 18개 공공도서관의 노후 장비를 순차적으로 교체해 첨단기술로 더욱 편리해진 도서관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