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2023학년도 고교 평준화 지역 학생 배정 방안 발표
상태바
경기도교육청, 2023학년도 고교 평준화 지역 학생 배정 방안 발표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7.2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9개 학군 일반고 202교, ‘선복수지원 후추첨’ 통해 학생 배정
- 수원·성남·안양권·고양·안산·용인 학군, 학군내배정.구역내배정 순
- 부천·광명·의정부 학군, 학군내 배정만으로 배정
- 외고, 국제고, 자사고 지원자 중 희망자, 평준화 학군 동시 지원 가능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전경. (사진=경기도교육청)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전경. (사진=경기도교육청)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21일  ‘2023학년도 경기도 고등학교 평준화 지역 학생 배정 방안’을 발표했다.

'도내 고교 평준화 지역은 수원, 성남, 안양권, 고양, 안산, 용인, 부천, 광명, 의정부 등 9개 학군이다.

도교육청은 2023학년도 고교 평준화 지역 9개 학군의 일반고 202개교를 ‘선복수지원 후추첨제’ 방식으로 학생을 배정한다.

고교 평준화 지역 학생 배정은 학생의 학교 지망 순위를 바탕으로 1단계 ‘학군내배정’과 2단계 ‘구역내배정’으로 진행한다.

학군내배정은 출신 중학교 소재 구역에 상관없이 학생이 해당 학군 모든 학교 가운데 5개교를 선택해 지망 순위를 정하면 컴퓨터 추첨으로 배정한다. 

구역내배정은 학군내배정 단계에서 학교를 배정받지 못한 학생 전원을 출신 중학교 소재 구역에 있는 모든 학교를 대상으로 학생이 희망한 지망 순위를 반영해 컴퓨터 추첨으로 배정한다. 

고교 평준화지역 9개 학군별 구역 현황.
고교 평준화지역 9개 학군별 구역 현황.

수원, 성남, 안양권, 고양, 안산, 용인 6개 학군은 1단계 ‘학군내배정’과 2단계 ‘구역내배정’을 모두 진행한다. 다만, 고양학군 향동고와 용인학군 처인고는 한시적으로 학군내배정만 실시하고 구역내배정은 하지 않는다. 

부천, 광명, 의정부 3개 학군은 1단계 ‘학군내배정’만 실시하며, 학군 안에 있는 모든 학교를 대상으로 1지망부터 마지막 지망까지 지망 순위를 정해 컴퓨터 추첨으로 배정한다.

한편, 외고, 국제고, 자사고 지원자 가운데 희망자는 평준화 지역 학군에 동시 지원이 가능하다.

동시 지원은 고등학교 지망 순위를 작성할 때 1지망은 외고, 국제고, 자사고로 선택하고, 2지망부터 학군, 구역 내 고등학교를 희망하는 순서대로 기재하면 된다.

지원자가 1지망인 외고, 국제고, 자사고에 불합격하면 2지망부터 학군, 구역 내 일반고 지망 순위를 반영해 추첨 배정한다.

이밖에 학교폭력으로 강제전학 조치된 가해학생이 피해학생과 동일학군 일반고에 지원한 경우, 피해학생을 우선 고려해 각각 다른 학교로 배정한다. 

도교육청은 오는 9월부터 고교 평준화 지역 학생 배정 방안에 관한 이해를 돕기 위해 학군별 교육지원청, 중학교 3학년 학생, 학부모, 교원 대상으로 온라인 설명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 고등학교 입학·전학포털(satp.goe.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