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행안부 2022 재난관리평가 우수기관...세 번째 대통령상
상태바
용인시, 행안부 2022 재난관리평가 우수기관...세 번째 대통령상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7.2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년‧2019년 이어 세 번째…재난 예방‧대응체계 구축 등 높게 평가
용인시청사 전경.
용인시청사 전경.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용인시는 행정안전부 ‘2022 재난관리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지난 2018년, 2019년에 이어 세 번째로 대통령 표창을 받게 됐다고 21일 밝혔다.

행안부는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전국 공공기관과 지자체 등 335개 재난관리 책임기관의 역량을 진단하기 위해 지난 2005년부터 재난관리평가를 시행하고 있다.

평가 결과 시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호우나 태풍, 폭염, 폭설 등 각종 자연 재난에 대비하고 재해 취약지역을 수시로 점검하는 등 재난 예방에 주력해 온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각종 재난 상황에 대한 신속하고 전문적인 대응체계를 갖추기 위해 상황실을 고도화하고, 재난영상 감시시스템과 경보방송, 강우량계, 적설계 등 재난 예‧경보시설을 연계‧운영하면서 실시간 기상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재난 피해자들에 대한 세심한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등 재난복구역량을 강화하고, 소방‧경찰 등 유관기관과 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와의 협력체계 구축으로 시민의 재산과 인명을 지키기 위해 체계적으로 재난관리를 해 온 점이 높게 평가됐다.

시 관계자는 “최근 5년간의 재난관리평가에서 세 차례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며 "이는 전국 최고 수준의 안전도시 위상을 굳히게 된 것으로 재난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