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박물관 소장 '경국대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됐다
상태바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경국대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됐다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6.23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화재청, 지난달 보물 지정 예고…조선시대 법제사·제도사 연구 핵심문헌
- 조선 통치체제 규정 최고 성문법전...을사년(乙巳年, 1485)에 완성돼 ‘을사대전(乙巳大典)’이라고도 불려 
- '경국대전' 보물 지정으로 수원화성박물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6건(13점) 보유 
'경국대전' 표지.
'경국대전' 표지.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화성박물관은 수원화성박물관에 소장돼 있는 '경국대전(經國大典)'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확정됐다고 23일 밝혔다.

문화재청이 지난 5월 3일 보물 지정을 예고했던 '경국대전'은 조선의 통치체제를 규정한 최고의 성문법전이다. 
 
세조는 즉위년(1455년)부터 노사신(盧思愼)·최항(崔恒)·서거정(徐居正) 등에 “새로운 법전을 편찬하라” 명했고, 몇 차례 수정과 증보를 거쳐 1485년(성종 16년)에 '경국대전'이 완성됐다. 을사년(乙巳年, 1485)에 완성돼 ‘을사대전(乙巳大典)’이라고도 불린다.

수원화성박물관 소장본은 16세기(중종~명종 연간)에 금속활자로 간행된 '경국대전'으로, 권4(병전, 兵典)·권5(형전, 刑典)·권6(공전, 工典)의 내용이 2책에 걸쳐 수록돼 있다. 

 금속활자로 간행된 '경국대전(을사대전)' 중에서 권4~6에 해당하는 국내 유일본이다. 

경국대전 권4(병전, 兵典).
경국대전 권4(병전, 兵典).

 '경국대전'은 2016년 11월 보물로 지정된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조선경국전(朝鮮經國典)'과 더불어 조선시대 법제사와 제도사 연구의 핵심이 되는 문헌이고, 금속활자 연구에도 가치가 큰 자료다.

문화재청은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경국대전'이 16세기(중종~명종 연간)에 금속활자로 간행한 ‘을사대전’이고, 을사대전의 인쇄본으로 이보다 더 앞선 사례가 지금까지 확인되지 않아 희소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또 '경국대전(을사대전)' 권4~6에 해당하는 국내 유일본으로 조선왕조 통치의 기틀을 다진 법전이라는 역사적 상징성이 있고, 이미 보물로 지정된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조선경국전'의 맥을 잇고 있어 학술적인 면에서 중요한 문헌이라고 인정했다.

경국대전 권5(형전, 刑典).
경국대전 권5(형전, 刑典).

'경국대전'은 '조선경국전'에서 구상한 통치 이념과 정치 체제가 반영된 법전이다. 조선 후기 개혁정치를 꿈꾼 정조대왕이 국정운영의 요체로 '대전통편(大典通編)'을 펴내는 데 기틀이 됐다. 조선의 주요 법전을 모두 소장한 수원화성박물관은 조선 법제사 연구의 기반을 구축했다.
 
'경국대전'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되면서 수원화성박물관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6건(13점)을 보유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