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년대 수원, 전쟁의 상흔을 기억하다 
상태바
1950년대 수원, 전쟁의 상흔을 기억하다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6.22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화성박물관, 23일~8월28일까지 기획전시실서 테마전 개최
- ‘1950년대 수원, 전쟁의 상흔과 또 다른 시작’... 사진·유물·영상 등 50여 점 전시
수원화성박물관 테마전 홍보 포스터.
수원화성박물관 테마전 홍보 포스터.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오는 25일 72주년 6.25전쟁일을 앞두고 한국전쟁의 포화 속 수원의 모습과 1950년대 수원의 풍경을 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수원화성박물관은 23일부터 8월 28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한국전쟁 직후 전쟁의 상흔이 남은 수원의 모습을 볼 수 있는 테마전 ‘1950년대 수원, 전쟁의 상흔과 또 다른 시작’을 갖는다고 22일 밝혔다.

한국전쟁 당시 수원의 상황과 전략적·지리적 요충지로서 수원의 중요성을 재조명하고, 전쟁이 끝난 후 수원 사람들의 생활상과 도시 재건 과정 등을 볼 수 있는 사진·유물·영상 등 5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회는 △포화 속 수원 △전쟁의 상흔 △전쟁과 일상 △또 다른 시작 등 4부로 구성된다.

재미학자 송영달 미국 이스트캐롤라이나대학 명예교수가 2016년에 수원화성박물관에 기증한 1950년대 수원 사진, 수원박물관이 소장한 미군들의 사진첩 속 사진, 미국인 더글라스 프라이스(Douglas Price)씨가 소장한 사진 등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자료를 전시한다. 

수원비행장이 있고, 오산비행장이 가까운 수원은 남북이 탈환을 반복하던 격전지였다. ‘포화 속 수원’에서는 유엔군 수송·보급기지 역할을 담당했던 수원비행장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전쟁의 상흔’에서는 포격으로 누각이 완전히 파괴된 장안문, 장안문 앞에 방치된 북한군 전차와 그 앞에서 뛰놀고 있는 아이들을 찍은 미군의 사진 등을 전시한다.

‘전쟁과 일상’에는 1950년대 수원의 농촌풍경과 시민들의 일상을 담았고, ‘또 다른 시작’에서는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터키 군인이 설립한 앙카라고아원 등 전쟁고아들에게 도움을 준 사람들의 선행과 재건을 위한 시민들의 노력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