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살리는 '마을공동체', 제대로 알고 활력 찾자...용인시, 이해교육 실시
상태바
동네 살리는 '마을공동체', 제대로 알고 활력 찾자...용인시, 이해교육 실시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6.1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7일부터 시민 100명 대상 교육…마을공동체 개념 소개 등
마을공동체 이해교육 포스터.(사진=용인시)
마을공동체 이해교육 포스터.(사진=용인시)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용인시가 더불어 사는 공동체 문화 확산을 위해 ‘마을공동체’를 알기 쉽게 소개하는 ‘마을공동체 이해 교육’을 준비하고 참여자를 모집한다.

마을공동체란 주민들이 주체가 돼 마을에 관한 일을 결정‧추진하는 공동체를 말한다. 

시는 올해 공모사업을 통해 72곳의 마을공동체를 선정했다.

시 마을공동체지원센터 관계자가 교육 강사로 나서 마을공동체의 정의와 역할 등 기본개념과 공모사업에 참여하는 방법 등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한다. 

참여자들이 ‘내가 생각하는 마을공동체’를 주제로 자유롭게 질의·응답하고 토론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교육 신청 대상은 초보 마을공동체 활동가 또는 마을공동체에 관심이 있는 주민 등 100명이다. 

교육은 오는 27일 용인시청소년수련관(30명), 29일 기흥구 상갈동 행정복지센터(50명), 다음달 1일 수지구청(20명) 등에서 3회로 나눠 진행한다.

관심이 있는 시민은 온라인 링크(bit.ly/22년마을공동체이해교육)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행사 전날까지 신청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마을공동체에 대한 주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번 교육을 마련했다”며 “많은 시민들이 이번 기회를 통해 주민 화합의 매개체가 될 마을공동체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얻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다음달 20~22일 올해 활동 중인 마을공동체와 작년에 참여했던 마을공동체를 대상으로 ‘마을공동체 분야별 네트워크 워크숍’을 열어 활동 정보와 경험을 교류하는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