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2022년 시·군별 공동체 거점 지원사업’ 도비 1억 원 확보
상태바
용인시, ‘2022년 시·군별 공동체 거점 지원사업’ 도비 1억 원 확보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6.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을공동체 활동가 소통 공간 조성..경기도 최대 1억 원 시설공사비 지원
용인특례시청사 전경.
용인특례시청사 전경.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용인시가 경기도 주관 ‘2022년 시·군별 공동체 거점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사업비로 1억원을 확보했다.

시·군별 공동체 거점 지원사업은 마을공동체 활동가들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도록 경기도가 최대 1억원의 시설공사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이번 공모에서 확보한 도비로 내년 6월까지 처인구 삼가동에 위치한 용인시사회적경제허브센터 2층에 마을공동체 공용 회의실과 다목적실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시는 용인시사회적경제허브센터가 행정타운 및 시청·용인대역과 인접해있는 만큼 마을공동체는 물론 지역주민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센터에 마련되는 공간은 마을공동체 활동가들이 지속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거점은 물론 지역주민을 위한 사랑방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과 사업으로 마을공동체를 활성화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5년부터 마을공동체 주민제안 공모사업을 추진하는 등 주민들이 자발적 공동체를 형성하고 공동체 활동가들이 지속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