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3년 만에 오프라인...백옥쌀 생산단지 찾아가는 농업인 교육
상태바
용인시, 3년 만에 오프라인...백옥쌀 생산단지 찾아가는 농업인 교육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6.15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7일부터 GAP 인증 받은 백옥쌀 생산단지 농업인 747명 대상
백옥쌀 생산단지 찾아가는 교육 진행 모습.(사진=용인시)
백옥쌀 생산단지 찾아가는 교육 진행 모습.(사진=용인시)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용인시가 코로나19로 온라인 대체했던 교육 프로그램을 속속 오프라인으로 전환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하나가 백옥쌀 생산단지 찾아가는 농업인 교육이다. 

15일 시에 따르면 오는 17일부터 GAP 인증을 받은 백옥쌀 생산단지 농업인 747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교육을 진행한다. 

온라인 교육 대체 3년 만이다.

시는 17일 원삼면을 시작으로 남사읍(20~21일), 백암면(22~23일), 이동읍(27일)을 차례로 찾아 현장 교육을 진행한다. 

교육은 ▲농산물우수관리제도(GAP)의 이해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의 이해 ▲물관리·시비관리·병해충 방제 등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단계별 실천 매뉴얼 등으로 약 3시간 동안 진행된다. 

GAP 인증은 농산물의 농약ㆍ중금속ㆍ유해 생물 등 식품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를 산지 농장에서 최종 소비자의 식탁까지 관리하고 인증하는 우수 농산물 인증제도다.

농수산물품질관리법에 따라 GAP 생산 농가는 2년에 1회 이상 이 같은 관련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농산물의 엄격한 인증과 관리를 유지하고, 소비자들이 농약이나 중금속 오염을 걱정하지 않는, 안전한 먹거리를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고품질 쌀을 생산하기 위해 지난 2007년부터 백옥쌀 GAP 생산단지를 육성해왔다. 

올해도 1030ha 규모의 논에서 참드림, 추청 품종을 생산하기 위해 농업인들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