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물,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
상태바
수원시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물,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
  • 정준성 기자
  • 승인 2022.06.0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산물 10종 중금속 안정성 검사, 모두 ‘적합’ 판정
수원시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동 실내 전경. (사진=수원시)
수원시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동 실내 전경. (사진=수원시)

[수원일보=정준성 기자] 수원시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유통되는 수산물은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는 판정이 나왔다. 

유통 수산물 10종((광어·우럭·강도다리·오징어·가오리채·활도미·냉동명태·냉동삼치·냉동아귀·활붕어)에 대한 중금속 안전성 검사에서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수원시농수산물도매시장은 지난달 26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농수산물안전성검사소에 시장내에서 유통되는 수산물 10종에 대한 중금속 안전성 검사를 의뢰한 결과,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수산물 중금속 안전성 검사’는 납·카드뮴·수은과 같은 중금속 물질이 수산물에서 기준치 이상 검출되는지 검사하는 것이다.

 농수산물도매시장은 지난 2014년 1월부터 지금까지 35회에 걸쳐 유통 수산물 305건을 대상으로 안전성 검사를 했고, 모두 적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지난해 11월 중금속 검사, 올해 2월 방사능 검사에서도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또 유통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안전성 검사를 수시로 하기 위해 지난 1월 휴대용 방사능 측정기를 도입했고, 1~5월 유통 수산물 80건(가리비·바지락·새우·조기 등)을 대상으로 ‘방사능 간이검사’를 시행한 결과에서도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수원시 농수산물도매시장 관계자는 “유통 수산물을 안전하게 관리해 시민들이 수산물을 안심하고 드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유통되는 모든 농수산물을 점검해 시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시장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