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하수처리장 방류수 재이용...유운리 등 4곳에 설치공사
상태바
용인시, 하수처리장 방류수 재이용...유운리 등 4곳에 설치공사
  • 박노훈 기자
  • 승인 2022.06.0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재이용수 공급기, 11억3000만원 투입 내년 3월 설치 완료
처인구 마평동 용인실내체육관에 설치된 물 공급기 모습.(사진=용인시)
처인구 마평동 용인실내체육관에 설치된 물 공급기 모습.(사진=용인시)

[수원일보=박노훈 기자] 용인시는 하수처리장에서 발생하는 방류수를 다시 이용할 수 있도록 포곡읍 유운리 등 4곳에 ‘하수처리수 재이용수 공급기’ 설치공사를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재이용수 공급기가 설치되는 곳은 처인구 포곡읍 유운리, 남동, 기흥구 하갈동, 수지구 상현동 등 4곳이다.

공급기는 하수처리장에서 깨끗하게 정화한 방류수를 활용해 살수 차량에 물을 채워 도로 청소, 조경수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용수를 공급한다. 

특히, 주유기 형태로 설치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업비는 총 11억3000만원이 투입되며 내년 3월까지 설치를 완료할 방침이다.

설치 후 1년간 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하고 용수 공급 단가를 결정한 후 재이용수가 필요한 시민들이 이용료를 내고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는 하수처리수 재이용수 공급기를 설치하면 살수 작업에 필요한 수돗물 생산비 절감은 물론 하천에서의 불법 취수 방지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시는 앞서 3월 ‘용인실내체육관 유출 지하수 활용 시범사업’으로 처인구 마평동 용인실내체육관에 물 공급기를 설치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