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경영의 기본이 된 IP경영전략
상태바
기업 경영의 기본이 된 IP경영전략
  • 홍성길 전문기자
  • 승인 2020.05.06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내기 법인의 출발단계부터 철저히 준비해야
단순 이익실현 목적에서 부터 가업승계전략에 이르기까지 다양
할리데이비슨 오토바이 특허

기술경쟁력 확보 목적에서 부터 가업승계전략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활용되는 IP경영전략은 기업경영의 필수요건이 되었다.

특허로 대변되는 지적재산권(IP)은 다른 업체보다 경쟁우위를 선점하여 기업을 성장시키는데 도움이 되는 중요한 기술이다. 과거에는 주로 기업을 보호하는 수단이었으나, 지금은 많은 기업들이 연구개발이나 상품기획단계에서 경쟁사의 기술.특허를 분석하고 개발동향 등을 파악하여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특허를 취득하고 있다.

그리고 이를 통해 가지급금을 해결하거나 CEO의 소득플랜을 디자인하고 원활한 가업승계 및 신용등급 개선 등의 성과도 거두어 왔다. 이제는 더 나아가 종합적인 특허 포트폴리오의 구축을 통한 사업화전략까지 기업경영에 반영하는 추세이다.

특허를 취득하는 방법은 직접 출원이 대표적이지만 기술개발 등 여건이 충분하지 못할 경우에는 특허청이나 대학부설연구소의 특허 유.무상 이전이나 전용(통상)실시권의 획득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특허를 취득할 때에는 기술수요에 대한 분석, 기술투자, 특허관리회사에 대한 대응, 틈새시장의 공략, 특허의 크로스라이선스 등 사업화전략을 사전에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취득한 특허는 기술거래나 IP보증(개발자금, 이전자금, 사업화자금, 우대보증 등)을 통해 자금을 확보하여 기업성장의 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 특히,특허권자가 개인일 경우에는 가지급을 해결하거나 출자를 통해 재무구조를 조정하여 신용등급을 개선하며 감가상각을 통한 법인세의 절세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그리고 직무발명보상제도를 통해 발명자에게 정당한 보상으로 기술개발을 촉진하고, 기업은 이 기술을 축적하여 기업의 성장동력을 키워가는 것이다. 더 나아가 직무발명제도를 인사•노무제도와 연계하면 근로자에게는 실질임금을 상승시키고 기업은 법인세 및 4대보험료 등을 절감할 수 있는 전략의 적용도 가능하다.

또한 기술거래나 IP보증을 통해 자금을 확보하고 CEO의 유고시 상속부채 부담이 있는 가수금도 해결하고 지분비율 조정 등의 전략으로 가업승계에도 활용할 수 있다.

이렇게 다양한 특허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특허 취득 전에 위에서 언급한 사업화전략을 객관적으로 충분히 분석하는 것이 최우선이다. 그리고 특허기술의 가치평가 목적을 분명히 해야 한다. 특허기술평가의 목적은 매매가격의 산정기준, 자금조달을 위한 담보기준, 세무적 판단근거, 특허를 활용한 경영전략 근거, 소송의 근거 등을 확보하는 것이다.

이러한 IP경영전략은 기업경영의 전반에 걸쳐 활용되고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제는 특별한 기업에서 실행하는 것이 아니라 중소기업 모두에게 필요한 경영전략이다.

홍성길 전문기자  s1@suwonilbo.kr